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원순 유서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 미안"

기사승인 2020.07.10  12:08:47

공유
default_news_ad1
9일 실종됐던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신이 10일 오전 3시2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운구되고 있다. 박 시장은 가족의 실종신고 후 7시간 여에 걸친 수색 끝에 이날(10일) 오전 0시1분쯤 삼청각 인근 산 속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2020.7.10/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빈소에서 고환석 비서실장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입구에서 "내 삶 함께한 모든 분에게 감사드린다"는 등 내용이 담긴 박 시장 유서 원본을 공개했다.

공개된 유서에 따르면 박 시장은 "모든 분께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썼다.

이어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고 적었다.

그는 마지막 줄에 "모두 안녕"이라는 4글자를 쓰면서 70자 가량의 짧은 유서를 마쳤다.

고 실장은 "박 시장은 공관을 나서기 전 유언장(유서)을 작성했고, 공관에 있던 주무관이 발견했다. 유언장 공개는 유족 뜻에 따라야 해서, 공개여부를 논의했고, 유족 뜻에 따라 박 시장 유언장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지금 보여드린 유언장이 어제 공관에 높여있던 원본이다"고 말했다.

고 실장은 유언장 공개 뒤 눈물을 터트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