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안성시 반대대책위원회,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 조성 반대 1인 시위 본격 시작

기사승인 2020.07.06  21:04:18

공유
default_news_ad1

- - 안성시 반대대책위원회, 반대투쟁 시위 본격적으로 시작, - 경기도와 용인시, 그동안 밀실행정 낱낱이 공개하라

SK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조성사업 안성시 반대대책위원회는 오는 6일 경기도청 정문 앞에서 본격적으로 1인 시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 핵심 사업으로 용인시 처인구 독성리 일원에 135만평 면적의 규모로 2024년까지 조성을 목표로 한다.

1인시위

용인시는 그동안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왔으나, 안성시의 반도체 오염수 방류 ‘절대불가’ 입장과 1인 시위 행동에 당황하는 모습이다.

1인시위

반대대책위원회 김영훈 위원장은 “반도체 오염수 방류를 자체 처리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안성천으로 방류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수질악화로 인한 환경피해와 농민들의 생존권을 더 이상 방치하지 말라”고 격앙되게 말했다.

1인시위

또한, 소병두 부위원장은 “1인 시위는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며 “안성시를 무시하고 계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면 앞으로는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고, 안성시 반대대책위원회가 선봉이 되어 안성에 오폐수 관로가 설치되는 일은 절대 없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격적으로 안성시의 1인 시위가 시작됨에 따라 용인반도체 조성사업에 어떠한 영향을 끼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손창규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