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미국 검역강화 가능성 첫 시사…미국 확진자 8일간 1200% 폭증(종합)

기사승인 2020.03.23  05:00:46

공유
default_news_ad1
 


(세종=뉴스1) 서영빈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정부가 미국에 대해서도 필요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역을 강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처음으로 드러냈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늘고 있기 때문이다.

22일 질병관리본부와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교 통계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오후 4시 기준 미국 확진자 수는 2만674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4일만 해도 2034명이던 확진자 수가 8일간 1200% 이상 폭증했다.

같은 기간 이탈리아가 200% 가량 증가한 것에 비해 월등히 빠른 속도다. 이에 따라 미국 총 확진자 수는 스페인과 독일, 이란마저 추월했다. 지금 같은 속도라면 이탈리아마저 따라잡아 전 세계 2위로 올라설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이같은 상황을 염두에 둔 듯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정례브리핑을 열고 "미국이나 다른 나라에 대해서도 코로나19의 확산 동향, 국내 입국자 중 확진환자 발생 등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며 필요시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국에 대해서도 유럽에 대해 취하고 있는 강력한 검역 조치를 적용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0시부터 유럽 전역에 대해 강도 높은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고 있다. 유럽에서 오는 모든 입국자가 증상 유무와 관계 없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하며, 장기 체류자의 경우 음성 판정이 나더라도 14일간 자가·시설 격리 조치를 받게 된다.

정부는 검역 과정에서 일정 비율 이상 확진자·유증상자가 나오는 국가에 대해서는 유럽과 같은 검역 조치를 적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검역과정에서 일정비율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거나 또는 유증상자가 나올 때, 그리고 그 비율이 상당히 높아졌을 때는 지금 유럽에 대해서 취하고 있는 것과 같은 전수조사로 갈 수 있는 기본적인 조건이 된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들어온 입국자들 중에서 얼마 전과 달리 유증상자 발현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며 "아직은 유럽 입국자와 같은 조치를 취할 단계는 아니지만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비율은 입국자 수 대비 확진자·유증상자 비율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대략 입국자 1만 명당 몇 명 이상으로 보고 있는데 구체적인 수치는 기억을 못 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