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글의 법칙' 한보름, 프리다이빙으로 보물 획득…정글 여전사 활약

기사승인 2020.03.06  10:40:28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정글의 법칙 in 헝거게임 2'의 여전사 한보름이 뛰어난 수중 실력을 선보인다.

오는 7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헝거게임 2'에서는 윤도현 팀의 에이스로 급부상한 한보름이 수준급 잠수 실력으로 다시 한번 병만족을 놀라게 할 예정이다.

8인의 최강자들은 무기고 게임에서 획득한 생존 도구로 보물찾기 미션에 돌입했다. 사이렌 소리와 함께 게임이 시작되자 박태환은 가장 먼저 바다 한가운데 위치한 보물 상자를 찾기 위해 뛰었고, 한보름도 이에 질세라 무기고 게임에서 획득한 오리발을 이용해 박태환의 뒤를 바짝 쫓으며 맹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간발의 차로 보물 상자 획득에 실패한 한보름은 작전을 변경해 오종혁과 힘을 합쳤다. 보물 상자를 찾아 더욱 깊은 바다로 나아간 두 사람은 이내 깃발을 발견했고 망설임 없이 바다로 뛰어들었다.

정글에 오기 위해 프리다이빙 자격증까지 딴 '열정 만수르' 한보름이 먼저 깊은 바다로 잠수해 보물의 위치를 살폈다. 보물 상자는 수심 깊은 곳 바위에 묶여있었다. 한보름은 정글 여전사답게 능숙한 수영 솜씨를 뽐내며 깊은 해저까지 잠수했고, 침착함을 유지하며 묶인 상자를 풀어내 보물 획득에 성공했다.

이를 지켜보던 오종혁도 "정확하게 보물 위치로 내려가서 끈을 풀고 올라오는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고 엄지를 치켜세우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수중 탐사의 귀재답게 깊은 바닷 속을 자유자재로 누비며 명불허전 프리다이빙 여왕의 면모를 보여준 '정글 여전사' 한보름의 활약은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헝거게임 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