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주시, 두류공업지역 환경문제 이렇게 해결한다.

기사승인 2020.02.02  09:50:59

공유
default_news_ad1

- 시 관련부서와 두류공업지역협의회 등 연석회의 개최

경주시는 지난 30일 북경주행정복지센터에서 지역민들의 두류공업지역 입주업체의 분진, 악취 등에 대한 환경문제 제기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고자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연석회의에는 경주시 관련부서인 기업지원과, 자원순환과, 환경과, 북경주행정복지센터(안강읍) 및 지역시의원, 두류공업지역협의회, ㈜풍산 대표들이 참석해 환경문제 해결방안 및 대책 등을 논의했다.

현재 두류공업지역에는 폐기물 관련업체 32개 업체, 제조업 36개 업체가 입주해 있으며, 악취측정센스 4개소와 CCTV 3개소 등 악취모니터링시스템이 구축돼 있다.

경주시, 두류공업지역 환경문제 이렇게 해결한다 (1)

시 기업지원과는 기업관련 기반시설사업의 지속적 시행, 자원순환과는 폐기물 관련업체 허가 신청시 환경오염 예방방안 등의 면밀한 검토 및 지속적인 지도점검으로 입주업체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키로 했다.

또한 환경과 및 북경주행정복지센터(안강읍)는 주기적인 환경순찰과 단속 실시 및 환경감시 시스템 구축 등으로 쾌적한 환경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경주시, 두류공업지역 환경문제 이렇게 해결한다 (2)

특히 두류공업지역협의회는 월례회시 환경개선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야간순찰 강화 및 입주업체들이 환경개선시설에 지속적으로 투자하여 환경보전 및 관리에 힘쓰도록 유도해 지역민들과의 소통과 화합으로 상생 발전하겠다는 계획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두류2리 지역 농로와 교차하고 ㈜풍산의 화약류 수송로로 차량교행시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노후화된 두류공업지역 진입도로의 확장공사를 올해 마무리해 안전사고 예방 및 입주업체들의 원활한 물류수송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입주업체들과 지역민들이 상생 협력해 생동감 넘치고 활력 있는 쾌적한 공업지역 조성과 지역발전에 앞장서는 공업지역, 더 나아가 기업하기 좋은 경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상균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